«   2018/11   »
        1 2 3
4 5 6 7 8 9 10
11 12 13 14 15 16 17
18 19 20 21 22 23 24
25 26 27 28 29 30  
Archives
Today
33
Total
707,673
관리 메뉴

소란한 일상들

서로 다른 안녕. 본문

여행/소란한 기억들

서로 다른 안녕.

비케이 소울 2015.02.04 15:27




서로 다른 안녕.
이해라는 것은 꼭 그 사람의 속을 들어가 봐야만 하는 것이 아니었어.
그냥 언저리를 헤매는 것도 아니고 오롯이 그 옆에 서보고 관찰하는 것도 이해의 시작일지도 모를 일이야.
세대 간의 계층 간의 직군 간의 모든 다름을 인정하고 그 옆을 지켜본다면
'조금은 이해가 가네..' 라는 말을 혼자 읊조리고 있을지도 모르지.

'여행 > 소란한 기억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늘 생각했어요  (0) 2015.02.09
이미 나를 지웠을지라도.  (2) 2015.02.05
서로 다른 안녕.  (0) 2015.02.04
외면했던 게 아니라,  (0) 2015.02.04
별이 빛나는 밤에.  (0) 2015.02.04
진심을 이야기해.  (0) 2015.02.03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