«   2018/11   »
        1 2 3
4 5 6 7 8 9 10
11 12 13 14 15 16 17
18 19 20 21 22 23 24
25 26 27 28 29 30  
Archives
Today
33
Total
707,673
관리 메뉴

소란한 일상들

늘 생각했어요 본문

여행/소란한 기억들

늘 생각했어요

비케이 소울 2015.02.09 13:24




늘 생각했어요.
단아한 빛이 비추어주던 그대의 집 앞마당에 피어오른 빠알간 꽃 한 송이.
이제 그대가 나를 보고 눈물을 흘리며 환하게 웃어주네요.
어쩌죠?
마음 가눌 곳 없어서.


'여행 > 소란한 기억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너를 보는 내가 있단다.  (0) 2015.02.10
그녀가 그에게 손을 건넸다.  (0) 2015.02.09
늘 생각했어요  (0) 2015.02.09
이미 나를 지웠을지라도.  (2) 2015.02.05
서로 다른 안녕.  (0) 2015.02.04
외면했던 게 아니라,  (0) 2015.02.04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