«   2020/11   »
1 2 3 4 5 6 7
8 9 10 11 12 13 14
15 16 17 18 19 20 21
22 23 24 25 26 27 28
29 30          
Archives
Today
1
Total
713,401
관리 메뉴

소란한 일상들

해질녘, 추억이 떠오르면...[탄도항] 본문

여행/포토 Korea

해질녘, 추억이 떠오르면...[탄도항]

비케이 소울 2011. 5. 30. 01:43


























해질녁, 엄마가 부르는 소리에 하나 둘 집으로 돌아가던 아이들 틈 속에 나는 없었어.
혼자 남겨진 그 곳에서 한참을 서성이다 '에잇 재미없어' 쓸쓸히 집으로 발걸음을 옮겼어야 했지.
어떤 날은 그 길이 끝까지 혼자였고, 어떤 날은 멀리 아버지가 보였지. 
그런 기억은 흘러버린 시간앞에 희미하게만 남아있는 것이겠지.

지금 그런 추억을 간직한 채 그때와 다른 떨어지는 해를 보았어.
같은 태양, 다른 일몰을 보다 희미해져 버린 기억이 선명하게 다가옴을 느낄 수 있었어.

그리 쓸쓸하지도 황홀하지도 않은 평범한 일상과 같은 느낌.
철커덕 거리는 셔터소리에 나의 싸구려 사진 한 장이 완성되었는지도 모르지.

그때도 셔터소리는 났었고, 지금도 셔터소리가 들려와.



그래, 그것이 바로 사진이었어.


 

 









 





포토리아에서 함께 사진을 찍으러 다녀왔습니다.
포토리아와 함께 사진생활을 하실 분은 언제든지 환영합니다.
 










'여행 > 포토 Korea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오월  (11) 2012.05.11
아름다운 한국 2  (20) 2011.10.19
해질녘, 추억이 떠오르면...[탄도항]  (22) 2011.05.30
한국의 비에이(美瑛), 안성목장  (16) 2011.05.09
5월의 시작, 두물머리 양평!  (21) 2011.05.02
풍경 그리고 꿈...  (13) 2011.04.25
22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