«   2019/08   »
        1 2 3
4 5 6 7 8 9 10
11 12 13 14 15 16 17
18 19 20 21 22 23 24
25 26 27 28 29 30 31
Archives
Today
1
Total
710,661
관리 메뉴

소란한 일상들

아주 먼 곳으로 부치는 편지 최종편 - 새로운 봄 본문

#Nowplaying

아주 먼 곳으로 부치는 편지 최종편 - 새로운 봄

비케이 소울 2012.04.10 17:09






3년간 각각의 겨울. 

서로 다른 곳에서 서로 다른 모습을 가진 채 시간이 흘렀습니다.

마지막은 꼭 한국에서 이야기를 하고 싶었습니다만 미국 요세미티의 마지막 겨울과 

그리고 새로운 봄을 이야기 합니다.

동영상도 있고, 사진도 평소보다 많은 이유로 글은 생략하겠습니다.


그 동안 보여드렸던 1, 2편과 새로운 몇 장의 사진이 추가되어 3편 최종편으로 만들어봤구요, 

이제 더이상 '아주 먼 곳으로 부치는 편지'편은 없습니다.

관심가져 주셔시고 많은 이야기로 호응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.


시작은...

그 대사 때문이었느지도 모르겠습니다.


"눈의 여왕이 카이에게 말했어.

 사람들은 모두 날 미워해

 아무도 내 친구가 되려하지 않아.

 내가 가진 건 차가운 눈과 뼛속까지 시리게 하는 바람뿐

 그런데 넌 왜 내 친구가 되어주겠다고 한거니?


 카이는 선뜻 대답하지 못했어.

 아니 대답할 수가 없었어.


 눈의 여왕이 다시 카이에게 말했어

 그런데 넌 왜 내 친구가 되어주겠다고 한거니?


 망설이던 카이가 마침내 대답했어.

 사랑하니까... 널 사랑하니까..."



자. 새로운 봄 모두 기운 내시고 행복한 봄날 만끽하시기 바랍니다. 





#1




#2




#3




#4




#5






6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