«   2022/01   »
            1
2 3 4 5 6 7 8
9 10 11 12 13 14 15
16 17 18 19 20 21 22
23 24 25 26 27 28 29
30 31          
Archives
Today
3
Total
714,964
관리 메뉴

소란한 일상들

봄의 문턱에서. 본문

일상다반사

봄의 문턱에서.

비케이 소울 2013. 3. 14. 18:33





또 오랜만입니다. 

지난주 따스함을 품은 훈풍이 전국을 뒤덮었습니다. 

시기라도 한 듯 조금이라도 쌀쌀함이 감돌고 있습니다.

겨우내 모두 봄을 기다리셨을 텐데, 조금 더 기다리셔야 할 것 같습니다.

한 달에 한 번 포스팅하겠다는 다짐은 여지없이 무너져 버렸고, 한 달이 훌쩍 넘은 시간 포스팅입니다.

봄에게 기대어 방치를 용서받으려고 하는 못된 심보인지도 모르겠습니다.

여전히 열심히 포스팅하시고 계신 이웃님들께 작은 선물을 준비했습니다.

선물은 작은 소포로 보낼 수 있는 형편이 아닐 것 같습니다.

어떤 식으로 선정할지 아무것도 준비되지 않은 터라, 지금 뭐라고 말씀드리기가 어렵네요.

확실한 건 선물은 사진입니다. 크기가 조금 큰 편이어서 말이죠. 제가 따로 뭐 드릴 것이 있겠습니까? 하하하


다음 포스팅에 구체적으로 올려보겠습니다. 



몇주와 며칠간 정신없이 보낸 저는 오늘 맥주로 조금 쉬어볼까 합니다.

감기 조심하시고, 남은 하루 기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.


이웃분들께 언제나 감사함을 담아.






'일상다반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Coming soon  (10) 2013.03.19
[종료] 어느 블로거의 이웃을 위한 작은 나눔.  (27) 2013.03.16
봄의 문턱에서.  (18) 2013.03.14
보통 여행이 끝나고  (7) 2012.08.06
황금 미소를 찾아서...  (13) 2012.06.22
사랑앞에 용감할 수 있어요?  (0) 2012.03.25
18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