«   2022/10   »
            1
2 3 4 5 6 7 8
9 10 11 12 13 14 15
16 17 18 19 20 21 22
23 24 25 26 27 28 29
30 31          
Archives
Today
1
Total
716,199
관리 메뉴

소란한 일상들

냉정과 열정 사이 본문

여행/포토에세이

냉정과 열정 사이

비케이 소울 2010. 3. 2. 01:51











경계는 사라졌다.  늘 머리위로 솟구치는 하늘과 눈앞에 펼쳐진 바다는 일치가 되어버렸다.
정지된 시간에서는 마치 거울처럼 똑같은 모습을 비춰줄지 몰라도, 
흘러가던 그 시간 속에는 하나의 존재가 바로 그 존재로 인식되지 못한 순간이었던 것이다.

늘 함께를 외치며, 늘 하나됨을 바랬던 그 소망, 그리고 내 존재가 바로 당신에게 투영되라고만 믿고 싶었던 그 시간
결국, 시간은 흘러 나와 같은 모습이 아닌 다른 존재로 퇴락되어 버리고만 것이다.

늘 그런 딜레마를 사랑이라고 부른다. 그리고 그 사이의 시간이 냉정과 열정 사이가 아닐까?

마지막까지 냉정했던 나에게, 너는 무슨 말을 하려고 했던 것일까...





'여행 > 포토에세이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흐르는 시간 속의 순간을 믿어요.  (16) 2010.03.31
꽃피는 봄이오면  (46) 2010.03.11
파리의 기다림  (34) 2010.02.27
간절함이 있었던가?  (40) 2010.02.24
너에게 간다  (38) 2010.02.22
44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