«   2019/06   »
            1
2 3 4 5 6 7 8
9 10 11 12 13 14 15
16 17 18 19 20 21 22
23 24 25 26 27 28 29
30            
Archives
Today
0
Total
710,422
관리 메뉴

소란한 일상들

오래되던 날 #2 본문

일상다반사/오래되던 날

오래되던 날 #2

비케이 소울 2011.06.10 10:44




























봄이 지나 여름이 오는 길목.  
언제나 두 손 꼭잡고 걸었지.
어떤 날은 하늘의 별 빛이 반짝였고,
어떤 날에는 산들바람이 불어왔었고,
어떤 날에는 하늘이 눈물 흘렸던 날.


별이 빛나는 밤 그대와 손을 잡고 걸어본 나날들이 너무,

오래되던 날. 




 

'일상다반사 > 오래되던 날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오래되던 날 #6  (11) 2011.09.27
오래되던 날 #5  (14) 2011.09.19
오래되던 날 #4  (11) 2011.09.07
오래되던 날 #3  (16) 2011.07.10
오래되던 날 #2  (21) 2011.06.10
오래되던 날 #1  (21) 2011.06.08
21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