«   2019/12   »
1 2 3 4 5 6 7
8 9 10 11 12 13 14
15 16 17 18 19 20 21
22 23 24 25 26 27 28
29 30 31        
Archives
Today
2
Total
711,039
관리 메뉴

소란한 일상들

오래되던 날 #5 본문

일상다반사/오래되던 날

오래되던 날 #5

비케이 소울 2011. 9. 19. 09:05











살아가는 날들 속에 눈이 부시도록 화려한 빛을 본 적은 그때까지 없었어.

떨리던 가슴을 주체하지 못해 식은 땀을 흘려했었던 것처럼 설마 아닐꺼라 자신을 합리화 시켰었지.

오늘 날아오르던 그 빛은 그때의 너의 투명했던 눈빛과 나의 뜨거운 가슴과 같았었어.

아려한 추억이라 말하기에도 부족한 그 시절은 다시 돌아오지 않는 흘러간 바람 속의 구름처럼 지나갔지.

끝없이 맑은 하늘을 보이기도 답답한 구름이 뒤덮던 날들 속에,

투명한 너의 눈빛을 느껴본지 너무,

오래 되던 날.






 

'일상다반사 > 오래되던 날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오래되던 날 #7  (16) 2011.10.04
오래되던 날 #6  (11) 2011.09.27
오래되던 날 #5  (14) 2011.09.19
오래되던 날 #4  (11) 2011.09.07
오래되던 날 #3  (16) 2011.07.10
오래되던 날 #2  (21) 2011.06.10
14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