«   2019/05   »
      1 2 3 4
5 6 7 8 9 10 11
12 13 14 15 16 17 18
19 20 21 22 23 24 25
26 27 28 29 30 31  
Archives
Today
2
Total
710,255
관리 메뉴

소란한 일상들

쉼. 본문

일상다반사

쉼.

비케이 소울 2013.04.15 15:39





작년이었던 같아요. 캠핑을 갔었지요.

어떤 분과 대화를 할 기회가 있었었요. 이런저런 이야기로 캠핑지의 밤이 깊어가고 있었습니다.

사진을 찍으며 살아간다고 했었지요.

그분이 물으시더군요.

"여행을 굉장히 많이 다니셨겠네요. 그럼 우리나라 중에서 어디가 제일 좋았습니까? 어디를 가면 마음이 편해지셨어요?"


준비되어있는 자에게 두 번 고민이란 없습니다.

단번에 말씀드렸어요.

"통영 소매물도요!"

다시 물으시더군요.

"아니 강원도, 울릉도, 제주도등등...좋은 곳 많은데, 왜 거기인가요?"

이유란 없습니다. 가장 그곳에서 마음의 평화를 찾았으니까요.

누군가에게 모든 것이 공감되기를 바라는 대답은 아니라 질문 자체가 저에게 초점이 맞춰진 질문이잖아요.

그냥 내가 좋은 것이 가장 좋은 것입니다.

더 많은 어떤 변명이나 이유를 찾을 필요는 없다는 것이에요.


소매물도는 거제에서 갈 수도 있고 통영에서 갈 수도 있습니다.


월요일입니다. 

전시는 어제로 끝났어요.

손에 꼭 쥐고 놓지 못할 것 같은 마음을 강제로 손이 풀려 놓아버린 느낌이 앞서 먹먹하기도 합니다.

70일간의 기분 좋은 설렘. 

끝을 알고 준비하고 있었으나 막상 끝이 도래하니 그런 감정들을 놓기 싫은 뭐 그런 상태라고 할까요?


오후에 늘 가는 뒷동산에 올라 조금 걸었습니다.

서울 도심에서 새소리 바람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저만의 아주 작고 소중한 곳입니다.

준비됨이 없는 글쓰기는 언제나 두서가 없네요.


내일부터 저는 다시 걸을 것입니다. 좀 걸어야겠어요.

저는 Walker BK이니까요.









'일상다반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미안합니다.  (2) 2014.04.30
세팍타크로(팀 정신)  (2) 2014.04.09
쉼.  (16) 2013.04.15
사소함으로부터. 사진전을 마치며.  (16) 2013.04.14
빠아알간 불.  (16) 2013.04.12
아코르 전시회 반을 넘기며.  (30) 2013.04.06
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