«   2019/11   »
          1 2
3 4 5 6 7 8 9
10 11 12 13 14 15 16
17 18 19 20 21 22 23
24 25 26 27 28 29 30
Archives
Today
2
Total
710,974
관리 메뉴

소란한 일상들

빠아알간 불. 본문

일상다반사

빠아알간 불.

비케이 소울 2013.04.12 22:04






참. 신기한 일이야.


저 빠아알간 불이 켜지면 약속된 모든 것들은 멈춰버리지.


그렇게


우리는 약속된 삶을, 틀 안에서 허우덕 되고 있을 뿐.


멈추자. 빠아알간 불일 때는!


그래도


메마른 입술엔 미소!





PS.


이제 전시도 2일 남았네요. 멈추겠지요? 


다음에 다시 만날 준비를 또 하고 있겠습니다.









'일상다반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쉼.  (16) 2013.04.15
사소함으로부터. 사진전을 마치며.  (16) 2013.04.14
빠아알간 불.  (16) 2013.04.12
아코르 전시회 반을 넘기며.  (30) 2013.04.06
그 시간 그 자리.  (21) 2013.04.05
오늘을 사는 나.  (26) 2013.04.02
16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