관리 메뉴

소란한 일상들

집으로 가는 길 #.2 본문

여행/포토에세이

집으로 가는 길 #.2

비케이 소울 2010. 6. 21. 18:00










대나무로 엮은 다리가 있지만, 통행세 한푼이라도 아끼기 위해 강을 건넌다.
나도 함께 걸어본다.  마치 같은 하루를 마무리 하는 것 처럼...
또 다른 내일이 있기에 오늘의 하루는 여기서 끝이난다.


오늘 하루도 고군분투 하신 분들.. 고생하셨습니다.






22 Comments
  • 이전 댓글 더보기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