«   2022/10   »
            1
2 3 4 5 6 7 8
9 10 11 12 13 14 15
16 17 18 19 20 21 22
23 24 25 26 27 28 29
30 31          
Archives
Today
1
Total
716,199
관리 메뉴

소란한 일상들

몽마르뜨 언덕의 노화가 본문

여행/포토에세이

몽마르뜨 언덕의 노화가

비케이 소울 2010. 6. 24. 15:29










몽마르뜨 언덕을 올라가면 사크뢰 쾨르 성당이 버티고 있고, 그 옆으로 많은 화가들이 그림을 그리고 있다.
중세풍의 오밀조밀 모여있는 카페와 수많은 예술가들... 역시 낭만의 파리, 예술의 파리, 자유의 파리를
그대로 느낄 수 있는 곳 중 하나가 아닌가 한다.

자신의 길이 어디인지 안다는 것은 참 중요한 일이다.
내가 무엇을 하며 살고 싶은지, 무엇을 하면 잘 할 수 있는지...
머리에 흰눈이 앉은 노인은 평생을 그림만 그렸다고 한다. 그림 그리고 사람들과 그림이야기를 나누는 것이
너무 좋다는 어느 노화가...

가끔, 다시 파리에 가면 저 할아버지를 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곤 한다.
날씨가 무더운 오늘 오후, 문득 파리가 또 너무 그리워진다.






'여행 > 포토에세이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원망했지만, 원망하지 않아요.  (17) 2010.07.01
더운 나날속의 추억  (18) 2010.06.28
어찌 기쁘지 아니하겠는가?  (19) 2010.06.23
집으로 가는 길 #.2  (22) 2010.06.21
얘야, 가난은 죄가 아니란다.  (22) 2010.06.18
22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