«   2022/01   »
            1
2 3 4 5 6 7 8
9 10 11 12 13 14 15
16 17 18 19 20 21 22
23 24 25 26 27 28 29
30 31          
Archives
Today
1
Total
714,956
관리 메뉴

소란한 일상들

빨래 본문

여행/포토에세이

빨래

비케이 소울 2010. 7. 26. 12:01










사람은 옷을 입는다. 물론 옷을 안입는 극소수의 사람들도 있지만,
약 50억 이상의 인구는 자신의 몸을 보호 하기도 하며, 한 껏 멋을 낼 수 있는 옷을 늘 평생 지니며 살아가고 있다.
하지만, 세상 살아가다 보면 때없는 허물 없는 사람이 어디 있으랴?
늘 입고 있는 옷은 어느 때가 되면 빨래를 해야하며, 또 다른 깨끗한 옷으로 갈아 입는다.
살아가는 한 그것은 무한 반복과 같은 것이다.

우리가 살아가며 오점을 남기고 싶지 않더라도, 누구나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오점이나 허물을 가지게 된다.
우리의 삶도 마치 빨래를 하는 것 처럼 적당히 우리 자신을 다시 깨끗하게 해야할 필요가 있다.
빨래는 옷을 새척하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단어기도 하지만 가끔 우리의 삶을 순화시켜주는 도구이기도 하다.

오늘 신명나게 빨래 한번 해봐야겠다.





'여행 > 포토에세이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비가 옵니다.  (13) 2010.09.17
  (27) 2010.07.28
빨래  (19) 2010.07.26
만남  (15) 2010.07.22
나의 너에게 쓰는 편지  (13) 2010.07.21
피나투보(칼데라호수를 보며...)  (17) 2010.07.19
19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