«   2019/04   »
  1 2 3 4 5 6
7 8 9 10 11 12 13
14 15 16 17 18 19 20
21 22 23 24 25 26 27
28 29 30        
Archives
Today
0
Total
710,150
관리 메뉴

소란한 일상들

아코르, 그 삶의 현장에서 본문

Akaunr Story/2010 Akaunr

아코르, 그 삶의 현장에서

비케이 소울 2010.11.15 11:57





네팔에서 흘러나오는 작은 개천이 몬순기간마다 물이 넘쳐 흘러, 정부에서 고용된 다리 건설자의 노동현장




일주일마다 한번씩 서는 장에서 악세사리를 구입하려는 인도여성




7일장에서 맛본 달콤한 설탕꿀




양파! 얼마 얼마치 주세요.



논을 갈아놔야지 또 벼를 옮겨 심겠지요?



최하층민은 작은 저수지에서 풀을 청소하는 일을 하기도 하지요.
정부에서 하는 작은 배려라고 하네요.
이 일을 하면 10루피를 받아요.




해가 지기전, 저녁때 사용해야 할 물을 길어가지요.
집집마다 수도는 없어요. 전기가 없기 때문에 밤에 물길러 가기가 힘들지요.





인도 비하르의 아주 작은 마을 아코르.
신분제가 뿌리 깊에 내려있어 아직도 그것을 볼 수 있는 곳.
인도 정부를 비판하면서도, 인도를 한없이 자랑스러워 하는 사람들이 살아가는 곳.
삶이 힘들다고 하소연 하지만, 늘 웃음을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사람들이 있는 곳.

스스로에게 한계를 긋지 않는 자가 되자고 다짐했던 것을 다시 한번 배울 수 있었던,
나의 소중한 제2의 고향이 되어버린 아코르의 삶의 현장에서...






43 Comments
댓글쓰기 폼